라이프시맨틱스 소식

2018년 05월 16일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참여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의 빅데이터로 구축돼 이를 이용한 맞춤 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병원이 보유한 데이터(EMR)를 표준화 및 네트워크 구축하는 사업이다.

아주대학교산학협력단이 주관하고 삼성의료재단, 연세대학교의료원산단 등 39개 의료기관, 에비드넷, 라이프시맨틱스, 스탠다임 등 7개 기업이 참여한다. 총 사업비는 국비 40억원을 포함해 112억원이 투입된다.

(하략)

<기사원문: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2443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