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소식

2018년 04월 30일

AI 기반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 개발 참여

국가 의료 인공지능(AI) 시스템 개발이 시작됐다. 정부와 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등 25개 대형 병원이 참여한다. 375억원을 투입해서 2020년 암과 난치성 질환 등에 AI를 접목한 한국인 맞춤형 첨단 의료지원 서비스를 선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서울아산병원에서 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개발 출범식을 가졌다. 진료, 영상, 유전체, 생활습관 정보 등 다양한 의료 데이터를 활용해 환자 진료를 돕는 AI 기술을 개발한다. 올해 3개 질환 이상 시제품을 개발하고 내년 시범 적용한다.

(중략)

분야별 국내 대표 병원, ICT 기업이 충집결했다. 서울아산병원,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빅5병원을 포함해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충북대병원 등 지방 국립대병원도 참여한다. 기업으로는 삼성SDS, 뷰노, 이지케어텍, 라이프시맨틱스, 카카오브레인 등 IT 업체 19개사가 협업한다.

(하략)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기사원문: http://www.etnews.com/20180430000475>

 
top